동애등에로 만든 반려동물 간식 ‘인기’

농촌진흥청 기술 이전 및 컨설팅 성과… 해외수출 등 활기 이민선 기자l승인2018.06.04 18: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푸디웜(김태훈 대표)

(한국경영뉴스=이민선 기자) 농촌진흥청은 사료곤충인 동애등에를 활용한 반려동물 간식 제조 기업이 국내 반려동물 사료 시장에 진입하고 해외수출을 할 수 있도록 기술 이전과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우선, 안정화 된 반려동물 사료용 동애등에를 연중 생산할 수 있도록 증식 기술을 이전하고 현장 컨설팅을 통해 애로 사항을 해결해 주고 있다.

이와 함께 동애등에 제품을 수출하려는 생산 현장에 농식품 수출 관련 정책 지원과 반려동물 사료 제품 개발, 안전 생산, 마케팅 관련 정보 지원 등을 통해 수출 활로를 개척해주고 있다.

농촌진흥청에서 기술을 이전 받은 청주의 한 사회적기업은 동애등에 생산 기술을 바탕으로 면역 증가 등 기능성으로 차별화 된 애완동물 프리미엄 사료를 개발하고 있다.

현재는 세계적인 온라인 판매 사이트인 아마존에서 반려동물 프리미엄 영양식을 판매하고 있으며, 일본의 아키다견 전용 사료를 만들어 해외 진출도 준비 중이다.

또한, 사료용 동애등에 사육 기계를 필리핀에 수출하기도 했다.

또 다른 농업회사법인은 동애등에를 구워 만든 반려동물 간식을 미국과 중국, 벨기에, 인도네시아 등에 수출해 친환경 수제간식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반려동물 사료 시장은 지난 2016년 기준 1조 2천억 원 규모이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어 앞으로 동애등에로 만든 반려동물 간식 수출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동애등에는 대표적인 사료용 곤충으로 단백질은 물론, 칼슘 등 동물에게 필요한 미량 영양소를 다량 함유하고 있다.

또한, 살모넬라균과 대장균 등의 발생을 줄여 주는 등 면역력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곤충산업과 박관호 농업연구사는 “친환경 곤충 소재인 동애등에로 반려동물의 영양식을 만들어 사료 시장에서 우리 곤충의 입지를 굳히고, 청년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통해 많은 청년들이 우리 곤충으로 미래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선 기자  kpci1@kpci.co.kr
<저작권자 © 한국경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5, 202(저동 2가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2)702-0172  |  팩스 : 02)711-1236
등록번호 : 서울 아 03675  |  대표·발행인 : 이상대  |  편집위원 : 박갑주, 김동현
Copyright © 2018 한국경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