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력 줄일 수 있는 벼 담수직파, 이렇게 하세요

초기 입모 확보와 잡초성 벼 방제가 중요 이정현 기자l승인2018.05.11 11: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벼 담수직파 재배

(한국경영뉴스=이정현 기자) 농촌진흥청은 농촌 인구가 줄고 고령화되는 상황에서 벼 재배 시 노동력 부담을 덜 수 있는 ‘담수직파’의 올바른 재배 기술과 잡초 및 잡초성 벼의 방제 방법을 소개했다.

벼 담수직파는 논에 물을 가둔 상태에서 싹이 튼 볍씨를 뿌려 재배하는 방법으로, 모를 따로 키우고 옮겨 심는 것보다 노동력은 12.4%, 생산비는 6% 줄일 수 있다.

그러나 파종 시 입모가 불안하고 잡초성 벼가 발생할 수 있어 재배 기술과 유의사항을 미리 알아둬야 하며 담수직파에 성공하려면 온도가 낮고 산소가 적어도 입모가 잘 되고 쓰러짐에 강한 품종을 선택해야 한다.

직파는 옮겨심기에 비해 잡초나 잡초성 벼가 많이 생기기 때문에 2년∼3년 주기로 직파와 옮겨심기를 번갈아 해주고, 파종 전 잡초성 벼가 싹 튼 후에 흙갈이 등을 해 준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작물육종과 이점호 과장은 “노동력을 줄일 수 있는 벼 담수직파의 이용률 확대를 위해 직파 전용 품종 개발과 올바른 재배법을 알리는 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이정현 기자  junghyun17@hotmail.com
<저작권자 © 한국경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5, 202(저동 2가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2)702-0172  |  팩스 : 02)711-1236
등록번호 : 서울 아 03675  |  대표·발행인 : 이상대  |  편집위원 : 박갑주, 김동현
Copyright © 2018 한국경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