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왕도 핵심유적 ‘부여 능안골 고분군’ 발굴조사 착수

백제 귀족층의 집단묘, 1996년 이후 22년 만에 정밀 조사 이정현 기자l승인2018.03.12 18: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부여 능안골 고분군' 발굴현장 전경

(한국경영뉴스=이정현 기자) 문화재청은 부여군과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백제 시대 귀족 무덤인 '부여 능안골 고분군‘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를 한다.

‘부여 능안골 고분군’은 백제 사비도성의 동쪽에 있는 백제 시대 귀족층의 집단묘 성격을 띤 고분군이다.

지난 1994년 부여군 공설운동장을 조성하던 중 처음 발견돼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지난 1995년과 1996년 두 차례에 걸쳐 발굴조사를 했다.

이곳에서 백제 시대 고분 60여 기와 금제 및 금동제이식, 은제관모장식, 은제요대장식 등이 출토됐는데, 특히, 도굴되지 않은 백제 후기의 귀족 무덤들과 출토유물이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00년 7월에 사적으로 지정됐다.

지난해 시행한 ‘부여 능안골 고분군’ 시굴조사에서 34기의 고분이 추가로 확인됐는데, 보존상태가 좋은 횡혈묘와 무덤방 및 배수로를 갖춘 13.5m의 대형 석실묘 등이 새롭게 발견됐다.

올해부터 연차적인 정밀 발굴조사가 이루어지는 만큼 ‘부여 능안골 고분군’의 성격이 더 명확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은 22년 만에 재개한 이번 조사가 백제 시대 고분의 다양한 형식과 백제 귀족의 부장문화를 연구하는 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며, 부여군과 함께하는 이번 발굴조사의 성과를 활용해 백제 사비 시대 귀족무덤의 실체 규명뿐만 아니라 부여 지역 핵심유적에 대한 왕궁, 관방, 사찰, 왕릉 등 사비왕도의 역사성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정현 기자  junghyun17@hotmail.com
<저작권자 © 한국경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5, 202(저동 2가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2)702-0172  |  팩스 : 02)711-1236
등록번호 : 서울 아 03675  |  대표·발행인 : 이상대  |  편집위원 : 박갑주, 김동현
Copyright © 2018 한국경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