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속 한류 소식, 해외문화피디가 전한다

세계 10개 지역 재외문화원 파견 이정현 기자l승인2018.03.12 17: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해외문화PD 7기 발대식 모습

(한국경영뉴스=이정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정보원(이하 정보원)과 함께 한국문화 전도사인 해외문화피디를 3월부터 오는 12월까지 약 10개월간 재외 한국문화원 10개 지역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파견되는 해외문화피디 7기의 발대식은 지난 2일에 열렸다.

지난 2012년에 시작돼 올해로 7년째를 맞이하는 해외문화피디 사업은 전 세계적인 한류 확산에 부응해 영상 제작 실력을 갖춘 해외문화피디를 재외 한국문화원에 파견하는 우리 문화 홍보 사업이다.

파견된 해외문화피디들은 각국의 한류 소식을 미디어콘텐츠와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널리 알리고 있다.

해외문화피디는 지난 6년간 2,167편의 영상과 320편의 블로그 콘텐츠를 제작해 한류 현장을 소개하는 것은 물론, 이를 통해 현지 젊은 층의 관심을 유도함으로써, 한국문화 수요의 저변을 확대하는 데 크게 공헌해왔다.

특히 해외문화피디가 만든 영상은 유튜브 등 온라인 동영상 사이트에서 총 550만 건 이상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 영상을 올린 유튜브 ‘문화포털’ 채널은 구독자가 13,100명이 넘었다.

이러한 해외문화피디의 활약에 힘입어 지난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10개 지역에 해외문화피디가 파견돼 12일부터 활동을 시작한다.

해외문화피디는 전 세계 동계스포츠인들의 축제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와 동계패럴림픽대회(이하 평창 대회)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지난해 ‘2018 평창’ 응원단으로 임명된 해외문화피디들은 파견 지역에서 평창 대회를 알리기 위해 현지 여건에 맞는 맞춤형 기획영상을 만들고 문화원에서 주최하는 평창 대회 관련 행사를 영상으로 취재해 소개해왔으며, 평창 대회 기간 동안 경기장 밖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문화소식들도 전달했다.

올해 파견되는 해외문화피디 7기는 동계패럴림픽대회를 홍보하기 위해 기획영상과 블로그 콘텐츠 등을 제작한다.

해외문화피디가 전하는 세계 각국의 한류 소식은 문체부 문화포털과 해외문화홍보원 및 각 재외한국문화원의 누리집, 유튜브 ‘문화포털’ 채널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현웅 정보원장은 “올해는 새로운 지역 4곳에도 해외문화피디들을 파견한다. 국내외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지역의 한류소식을 취재해 우리 문화를 적극 홍보하고 전달할 계획이다”라며, “나아가 해외문화피디들이 지역의 인재, 한국 문화콘텐츠 산업을 이끄는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문체부는 정보원을 통해 국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연간 55명의 영상 제작 전문인력인 문화피디를 운영하며 ‘다양한 문화정보 콘텐츠 서비스’를 활성화하고 있다. 아울러 재외 한국문화원을 중심으로 한류콘텐츠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정현 기자  junghyun17@hotmail.com
<저작권자 © 한국경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5, 202(저동 2가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2)702-0172  |  팩스 : 02)711-1236
등록번호 : 서울 아 03675  |  대표·발행인 : 이상대  |  편집위원 : 박갑주, 김동현
Copyright © 2018 한국경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