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기용 ‘신형 야간표적식별장비’ 전력화 완료

KF-16 주·야간 표적식별 정확성 및 정밀공격능력 향상 장정혜 기자l승인2018.02.05 09: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방위사업청

(한국경영뉴스=장정혜 기자) 방위사업청은 최근 전투기용 ‘야간표적식별장비 2차 사업’ 전력화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야간표적식별장비는 적 대공무기 위협범위 밖에서 주·야간에 표적을 정확히 식별하고 정밀공격을 하기 위한 장비이다. 이 장비는 미국 록히드마틴社의 제3세대 표적식별장비인 Sniper ATP(Advanced Targeting Pod)를 국외구매로 획득해 이번에 전력화를 완료했다.

신형 야간표적식별장비(Sniper ATP)는 우리 공군이 운용 중인 기존 1세대 야간표적식별장비와 비교해 2배 이상의 거리에서 3 ∼ 5배의 해상도로 표적 획득 및 식별할 수 있으며, 지상의 다수표적을 동시에 추적(MTT : Multi Target Tracking) 및 표적전환이 가능하다. 따라서 공대공(Air to Air)뿐만 아니라 공대지(Air to Ground) 정밀 공격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됐다는 평가다.

주요 전투기에 야간표적식별장비 장착을 완료해 공군은 현대전의 핵심인 정밀 타격전 수행을 위한 야간작전 및 정밀유도무기(PGM : Precision Guided Munition) 운용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또한, 유사시 오폭에 의한 부수피해를 최소화하며 효과적인 작전수행이 가능하게 됐다. 이로써 우리 전투기의 작전운용능력 및 생존성이 크게 향상된 것이다.

방사청 항공기사업부장은 “야간표적식별장비 2차사업이 완료됨으로써 주요 전투기의 중고도 전술운용능력 및 생존성이 향상됐다”라고 평가했다.


장정혜 기자  linajh@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경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정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5, 202(저동 2가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2)702-0172  |  팩스 : 02)711-1236
등록번호 : 서울 아 03675  |  대표·발행인 : 이상대  |  편집위원 : 박갑주, 김동현
Copyright © 2018 한국경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