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의 힘으로 낙엽송 숲 세대교체

치수 발생 2.6%, 낙엽제거, 지면긁기 작업으로 생존율 26배 상승 김동윤 기자l승인2017.11.27 1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낙엽송

(한국경영뉴스=김동윤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낙엽송을 베어낸 후 자연 상태에서 발생하는 낙엽송 치수(어린나무)는 종자 1,000립(粒)당 26개체(2.6%)이며 작업처리 유무에 따라 치수 생존율에 26배의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산림생산기술연구소 연구팀은 춘천국유림관리소와 공동으로 낙엽송 숲의 인공 조림이 아닌 자연적인 세대교체(천연갱신)를 유도하기 위해 경기도 가평의 낙엽송 숲을 대상으로 개벌(모두베기)작업과 모수(어미나무)작업을 실시한 후 모수에서 떨어지는 종자량과 이듬해 새로 뿌리를 내린 1년생 치수의 발생량을 조사했다.

각각의 작업 처리구에는 헥타르당 평균 1,831만립(모수작업지 1,759만립, 대상개벌지 1,436만립, 보잔목작업지 2,573만립)의 낙엽송 종자가 숲 바닥에 떨어졌고, 나무를 베지 않은 무처리구에는 3,294만립이 떨어졌다.

그에 반해, 치수 발생량은 작업 처리구가 헥타르당 평균 47만 그루로 2.6%의 발생률(모수작업지 3.5%, 대상개벌지 1.5%, 보잔목작업지 2.2%)을 보인데 비해 처리를 하지 않은 곳은 0.3%이었다.

이러한 결과는 작업 처리구의 경우 나무를 벤 후 낙엽제거, 지면긁기와 같이 자연적으로 땅에 떨어진 낙엽송 종자가 뿌리를 잘 내릴 수 있도록 토양의 노출을 유도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봄철에 새로 발생한 치수는 여름을 지나 가을로 가는 과정에서 작업 처리구의 치수는 37%가 생존(평방미터당 약 18그루)했으며, 무처리구는 14.7%(평방미터당 약 1그루)에 그쳤다.

종자의 유입량 대비 가을철 치수의 생존율은 작업 처리구가 0.96%였고 무처리구는 0.04%에 불과해 처리 유무에 따른 치수의 생존율은 26배의 차이를 보였다.

산림생산기술연구소 김현섭 연구사는 “생장이 빠른 낙엽송의 특성을 고려하면 시험지에서 천연갱신이 성공할 가능성은 매우 크다.”며, “낙엽송의 종자가 많이 달리는 해에 종자가 떨어지기 전에 숲의 바닥을 처리하면 자연 친화적인 방법으로 숲의 세대교체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2016년부터 자연의 재생능력을 이용해 낙엽송 숲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치수의 발생과 생장을 제한하는 요인, 치수의 생장 특성을 연구하면서 경제적이고 자연친화적인 갱신 방법을 찾기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김동윤 기자  kpci@kpci.co.kr
<저작권자 © 한국경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5, 202(저동 2가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2)702-0172  |  팩스 : 02)711-1236
등록번호 : 서울 아 03675  |  대표·발행인 : 이상대  |  편집위원 : 박갑주, 김동현
Copyright © 2017 한국경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