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핵항모 3척, 동해 집결

장정혜 기자l승인2017.11.13 10: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니미츠호, 로널드 레이건호, 시어도어 루스벨트호 등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12일 동해상의 한국작전구역(KTO)에 진입해 우리 해군 함정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하고 있다.(사진=미 해군사령부)

(한국경영뉴스=장정혜 기자)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12일 동해상의 한국작전구역(KTO)에 모두 진입해 한국 해군 함정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실시한다.

군 당국은 “로널드 레이건호(CVN 76), 시어도어 루스벨트호(CVN 71), 니미츠호(CVN 68) 등 미국 항모 3척이 오늘 오후 동해 KTO에 모두 진입해 우리 해군과 연합훈련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12일 동해상의 한국작전구역(KTO)에 모두 진입해 한국 해군 함정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실시한다.

항모 3척은 당초 13일께 KTO에 모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일정이 하루 앞당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KTO는 유사시 한미연합사령관이 원활한 군사작전을 위해 한반도 주변에 선포하는 구역이다. 영해뿐 아니라 공해도 포함한다.

미 해군 이지스함 11척도 항모 3척과 함께 훈련에 참가한다.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한국 해군 함정은 세종대왕함 등 이지스 구축함 2척을 포함한 7척이다.

우리 해군이 항모 3척과 연합훈련을 한 것은 창군 이후 처음이다. 미국 항모 3척이 동시에 훈련을 하는 것도 2007년 괌 인근 해역에서 한 훈련 이후 10년 만이다.

이번 훈련은 한미 양국이 지난달 28일 한미 안보협의회(SCM)에 이어 지난 7일 정상회담에서 확장억제의 실행력을 제고할 목적으로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배치를 확대·강화하기로 한 이후 첫 대규모 연합훈련이다.

항모 1척에는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해상작전헬기 등 항공기 70여 대가 탑재되어 있어 항모 3척의 각종 항공기는 200여대에 이른다. 미사일 순양함 3척과 적어도 3척 이상의 LA급(수중배수량 6천900t급) 핵 추진 잠수함이 항모강습단을 호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개 항모강습단의 전력가치는 우리나라 1년 국방비(40조원)보다 많은 45조원에 이른다는 평가도 나온다.

합참은 “이번 훈련은 북한 핵과 미사일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확장억제 실행력을 높이는 의미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장정혜 기자  linajh@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경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정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5, 202(저동 2가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2)702-0172  |  팩스 : 02)711-1236
등록번호 : 서울 아 03675  |  대표·발행인 : 이상대  |  편집위원 : 박갑주, 김동현
Copyright © 2017 한국경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