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실감 나는 생물 전시를 즐겨요"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최신 모바일 게임 전시 안내 앱 선보여 이지현 기자l승인2017.09.07 11: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자원관이 살아있다’ 앱 초기화면

(한국경영뉴스=박선민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최신 스마트폰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게임형 전시 안내 앱인 ‘자원관이 살아있다’를 7일부터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앱은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위치기반서비스, 블루투스 등 최신 스마트폰 기술을 활용해 경북 상주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전시관 내에 있는 각종 전시물을 안내한다.

관람객들은 앱을 활용해 고라니, 백상아리, 표범 등 전시관 내 생물종 32종의 특성을 활용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관람객이 전시 표본 근처에 다가가면 증강현실 기술(그래픽)로 제작한 3차원 입체 생물 캐릭터가 나타나 생물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전시 중인 생물의 특성을 반영해 개발한 미니 게임 32종을 즐길 수 있고, 게임에 성공하면 ‘나만의 생태계’에서 생물 종을 보살피며 점수를 추가로 얻을 수 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이번 앱이 게임을 통해 각 생물종의 생태적 특성을 자연스럽고 재미있게 설명할 수 있어 학생들의 흥미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했다.

‘자원관이 살아있다’ 앱은 스마트폰 앱스토어에서 ‘자원관이 살아있다’ 또는 영문(Adventure at Museum)으로 검색하면 내려 받을 수 있다.

구글 플레이(안드로이드)의 경우 9월 7일부터 내려 받을 수 있으며, 애플 앱스토어(아이폰)에서는 9월 중순 이후 가능하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자원관이 살아있다’ 앱을 내려 받은 후 전시관을 방문하는 모든 관람객에게 9월 7일부터 연말까지 기념품을 증정한다.

또한, 같은 기간 동안 자원관 방문과 ‘자원관이 살아있다’ 앱 내에 있는 미니게임을 통해 일정 수준의 점수를 획득한 모든 관람객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안영희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앱은 게임을 하면서 생물 정보를 얻을 수 있어 ‘재미’와 ‘교육’을 자연스럽게 접목시켰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관람객에게 사랑받는 명품 전시관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news@kpci.co.kr
<저작권자 © 한국경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5, 202(저동 2가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2)702-0172  |  팩스 : 02)711-1236
등록번호 : 서울 아 03675  |  대표·발행인 : 이상대  |  편집위원 : 박갑주, 김동현
Copyright © 2017 한국경영뉴스. All rights reserved.